Search
  • Soonbum Hwang

[CES 2020] 모라이·모빌테크·레티널·노타…CES 홀린 韓스타트업

출처: 매일경제


모라이,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모빌테크, 스마트시티 솔루션

레티널, AR글래스 시야 넓혀

전시장 찾은 관람객 사로잡아



모라이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플랫폼에 구현된 가상 차량 및 도로 환경. [사진 제공 = 모라이]



지난 7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국내 다수의 스타트업들이 참가해서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증강현실(AR) 등 최첨단 기술과 제품을 공개했다.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플랫폼 스타트업 `모라이`는 국산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기술을 선보이고, 안전한 자율주행차 개발에 필수적인 고정밀 시뮬레이션 기술을 시연했다. 모라이는 KAIST 자율주행차 연구진이 주축이 돼 설립됐다. 창업 직후 네이버와 현대자동차의 투자를 유치하며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모라이가 이번에 선보인 자율주행차 검증 기술은 정밀지도 데이터를 활용해 현실과 동일한 가상의 도로 환경을 구축하고, 실제 도로에서 발생하는 수만 가지 상황을 재현한다. 모라이의 시뮬레이션을 이용하면, 자율주행차에 탑재된 AI에 실제 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돌발상황들을 사전에 경험하게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높일 수 있다.


정지원 모라이 공동대표는 "무엇보다 사람들이 믿고 탈 수 있는 자율주행차가 개발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안전한 자율주행차의 상용화를 앞당기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AR 스마트글래스용 광학 솔루션을 개발하는 레티널은 기존 AR 광학계의 한계를 뛰어넘은 `핀 미러 2020` 렌즈를 공개했다. 레티널은 AR 스마트글래스를 위한 광학계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핀 미러 2020 렌즈는 기존에 증강현실 광학계 기술의 난제로 알려진 세로 시야각 문제를 극복해 상용화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기존에는 23도에 불과했던 세로 시야각을, 레티널은 40도 수준으로 확장해 스마트글래스 성능을 약 73% 끌어올렸다. 일반 안경처럼 자연스럽게 착용할 수 있도록 사용성을 개선했다.


AI 스타트업 노타는 CES 2020에서 실시간 사물 및 얼굴 인식 솔루션을 공개했다. 이를 이용하면 클라우드 서버를 거치지 않고, 기기에서 실시간으로 사물 및 얼굴 인식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얼굴 인식은 민감한 사생활 데이터 유출 없이 기기상에서 구동 가능하고, 전력소비와 비용도 줄였다. 노타는 AI 모델 사이즈를 압축하면서도, 성능 저하를 최소화하는 기술을 자체 개발했다.


기존의 복잡한 AI 모델은 고성능 컴퓨팅 자원이 필요하기 때문에 연산 속도, 운영 비용, 데이터 유출 등 측면에서 한계가 있었다.


공간정보 및 인지 기술 스타트업 모빌테크는 스마트시티를 위한 도시 데이터 솔루션 `레플리카 시티(Replica City)`를 선보였다. 레플리카 시티는 AI 및 공간정보 기술로 현실과 같은 가상 공간을 구축한 도시 데이터 솔루션이다. 구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율주행 셔틀, 배달 로봇, 드론 등을 운용할 수 있다. 공공시설물 위치 및 관리 상태 파악, 도심의 교통량 분석, 도로의 배수량 예상, 도시 정비 계획 수립도 가능하다. 사무실에서 가로수, 가로등, 볼라드 등 다양한 도시 공공시설물의 위치, 관리 상태, 숫자 등을 관리할 수 있는 셈이다. 도로의 배수량을 자동으로 계산하거나, 특정 위치에서 보이는 도시 경관을 시뮬레이션할 수도 있다. 김재승 모빌테크 대표는 "자율주행을 위한 고정밀 HD맵은 물론,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영역에서 고정밀 공간정보 사업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트업 이외에도 중소기업인 엔지스테크널러지는 `엔지스 모빌리티 & 물류 솔루션`을 공개했다. 20여 년간 쌓아온 커넥티드카,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경험을 토대로 자체 개발한 물류 전용 지도, 위치기반서비스(LBS), 인공지능(AI) 경로 탐색 엔진을 활용했다. 배차, 추적, 호출 서비스로 이뤄져 있으며, 물류뿐 아니라 호출, 공유 자동차 시장과 같은 모빌리티 서비스 전 분야에 활용 가능하다. 이 솔루션은 도보자, 차량 운전자, 이륜차 운전자 등 운송수단별 최적 경로를 통합적으로 안내한다. 서비스 기사의 이동 경로 현황을 실시간 추적함으로써 배송 물품의 실시간 위치 정보도 제공한다. AI 기반 운행 패턴 분석 및 통계를 활용하고, 경사도를 인식해서 환경 친화적인 경로로 안내해주는 에코라우팅 기능도 탑재했다. 사용자, 서비스 기사, 관리자 모두에게 경제성과 효율성을 높인다.

40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