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모라이, 국내 대학 및 자동차 관련 기관과 전동화·자율주행 인재발굴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 체결!

최종 수정일: 3일 전


Source: AVING

전동화, 자율주행 기술 분야 인재 발굴과 산업 발전을 위한 MOU 체결 모습 │사진 제공-모라이



모라이(대표 정지원, 홍준)가 산·학·연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 발전과 국내 자율주행 인재 양성을 위해 힘을 모은다. 이러한 일환으로 대학생 자율주행경진대회도 총괄 운영했다.


모라이는 지난 3일 전동화, 자율주행 기술 분야 인재 발굴과 산업 발전을 위한 산학연관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10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열린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도로교통공단,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법무법인 세종, 제주대학교, 중부대학교, 호남대학교 등의 기관 대표들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은 국제 대학생 EV 자율주행 경진대회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전동화, 자율주행 기술 분야 인재 발굴과 산업 발전을 위해 추진됐다. 참여 기관들은 전동화, 자율주행 분야 인력 양성을 위한 기술적, 제도적 지원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전동화, 자율주행 기술분야 사업 발굴과 홍보를 통한 비즈니스 활성화 및 인력 채용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국제 대학생 EV 자율주행 경진대회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 제공-모라이


이러한 활동의 일환으로 모라이는 같은 장소에서 열린 제2회 국제 대학생 EV 자율주행 경진대회에서 자사의 자율주행 시뮬레이터를 이용한 자율주행차 경진 종목인 ADSC(Autonomous Driving Simulation Challenge)를 후원하고, 대회 운영을 전담했다. 5월 4일 개최된 이번 대회는 가천대, 건국대, 국민대, 계명대, 동국대, 인하대, 한양대를 비롯한 20여 개 대학 100여 명의 대학생이 자율주행 기술과 알고리즘 역량을 겨뤘다.


정지원 모라이 대표는 “한국 자동차 산업의 미래 성장 분야인 전동화 및 자율주행 분야 기술 발전을 위해 협력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협력의 일환으로 대학생들이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챌린지를 지원했다. 향후 자율주행 기술 개발의 주역이 될 대학생들이 자율주행 기술 역량을 쌓을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하며, 앞으로도 자율주행 산업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회수 138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