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소개

“시뮬레이션을 통해 완전한 자율주행 달성”

자동차 산업은 자율주행 분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모든 자동화 시스템은 반드시 검증을 거쳐야 하며, 사람의 안전과 직결된 경우에는 더욱

강력하게 검증이 되어야 합니다. 자율주행 시스템은 이러한 자동화 시스템, 사람의 안전과 모두 밀접한 연관이 있기 때문에 주변 환경을 올바르게 인식하고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엄격한 검증 절차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공공도로에서 자율주행 시스템을 검증하는 것에는 한계가 존재하며, 이와 더불어 잠재적으로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모라이의 스토리가 시작됩니다. 자율주행 시스템을 보다 안전하게 검증할 수 있는 방법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느끼고, 이들의 전문 지식과 연구를 바탕으로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 저희 공동 창업자들이 힘을 합치게 되었습니다.

Story of Our Co-Founders

Untitled-3.png

​정지원

CEO & Co-Founder

카이스트에서 자율주행을 하면서 실제 차량 기반으로 실제 도로에서 테스트를 정말 많이 했어요.
그때 당시에는 현재 화두가 되고 있는 디지털 트윈이나 메타버스 같이 가상 환경 기반의 어떤 검증이나

테스트 기술들이 많이 없었기 때문에 실제 도로에서 정말 많은 테스트를 했는데 너무 힘들었어요.
위험하기도 하고 비용도 많이 들고 그러다 보니까 좀 더 효율적으로 개발하고 검증할 수 있는 제품

그리고 저희와 같은 개발자들이 좀 편하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어서 창업을 하게 됐죠” 

정지원 대표는 KAIST의 유능한 인재들을 모아 최고의 자율주행 시뮬레이터를 만들고자 모라이를 창업하였으며,

현재는 CEO로서 대외활동 및 기업경영을 책임지고 회사의 성장을 이끌어 나가고 있습니다.

Untitled-3.png

​홍준

CTO & Co-Founder

“지금 현재 공동 창업을 한 정지원 대표랑 자율주행 실험을 밖에서 되게 많이 했었는데, 어느 날은

레이싱 트랙에서 시속 100킬로미터가 넘는 고속 자율주행 실험을 하고 있었어요. 알고리즘을

만들어서 갔기 때문에 처음에 굉장히 긴장을 하면서 실험을 하고 있었는데 다행히 안전하게 다섯

바퀴 정도를 돌 수 있었어요. 그때 생각했던게 ‘아 테스트를 이런 식으로 하면 안되겠다, 체계적으로 시뮬레이터에서 다 검증을 하고 알고리즘이 괜찮다는 가정 하에 밖에 나와서 필드 테스트를 진행을 해야 실험이 되겠다’ 였는데 우리 팀 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을 연구하는 다른 팀들도 굉장히 필요한

부분이겠다 해서 직접 개발을 하고자 창업을 결심했습니다” 

홍준 대표는 로봇 공학 및 전자 공학 분야의 전문가이자 현재는 CTO로서 기술개발을 총괄,

모라이 시뮬레이션 플랫폼의 발전을 리드하고 있습니다.

aboutus_edited.jpg

모라이는 계속해서 소프트웨어 개발 및 자율주행 연구 분야의 유능한 개발 인재들과
함께 MORAI SIM 제품을 더욱 완벽한 시뮬레이터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앞장서고 있습니다.